아이소셀GN1 – 삼성 초고속 자동초점 이미지 센서 출시

삼성에선 올 6월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포함한 아이소셀GN1 이미지센서를 출시한다 밝혔는데요.





아이소셀GN1 센서 이전 1억800만 화소 아이소셀을 탑재한 갤럭시20도 있었는데, 높은 화소와 더 커진 이미지센서 덕분에 스포트라이트를 많아 받았던 적이 있죠.

다만, 높아진 대중의 관심 만큼 초점 문제로 많은 이슈화가 되었고, 이 문제를 소프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많은 공을 들이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덕분에 많이 개선됬다고는 하지만.. 삼성도 이 문제를 심각히 여겼는지, 아이소셀GN1 에선 초고속 자동초점에 중점을 두며 홍보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이소셀GN1 렌더링 이미지

갤럭시S20의 센서가 노나셀이란 9개 픽셀(각 0.8um)을 합치는 기술이 포함되어 있다면, 아이소셀 GN1은 4개 픽셀을(각 1.2um) 하나로 결합하는 테트라셀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아이소셀 GN1은 1억 개 포토다이오드를 지녔지만, 포토 다이오드 듀얼 픽셀 기술을 이용해 5천만 화소로 동작되도록 만들어진 이미지 센서입니다.

듀얼 픽셀 기술은 사람의 눈처럼 2개의 픽셀을 이용한 위상차로 빠른 초점을 잡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그 덕분에 축구를 하는 것처럼 역동적인 상황에서도 빠른 초점을 잡을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사실 모바일 기기 촬영 대상은 정지된 피사체보단 아이들처럼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가 많기 때문에, 초점 속도는 성능을 좌우하는 요소로 작용되기도 합니다.

아이소셀GN1 테트라셀 기술

그리고 테트라셀이란 기술이 적용됐다 말씀드렸는데, 이 기술은 주변 조도 환경에 따라 픽셀 수를 조절해 밝은 곳에선 높은 화소로, 어두운 곳에선 밝은 사진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요.

예로 밝은 곳은 5천만 화소로 촬영을 하지만, 어두운 환경에선 빛 받는 광양을 늘리기 위해 4개의 센서를 결합한 1,250만 화소로 촬영되는 형식입니다.

이러한 센서 기술은 모바일 기기라는 공간적인 제약조건을 해결하기 위한 기술적인 도약이며, 이를 통해 스마트폰이란 단말기 활용도를 더욱 높여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출시된 아이소셀 GN1은 자동 ISO 기능인 SmartISO와 실시간 HDR 기술, EIS(전자식 흔들림 보정) 기술이 탑재됐는데요.

아무래도 출시 시기가 노트20(?) 출시 이전인 만큼, 최초 적용 모델로서는 갤럭시 노트20이 가장 점 처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아이소셀GN1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삼성전자 블로그를 참고하시면 좋겠고, 이왕 출시되는거.. 갤럭시S20 아이소셀HMX보다 많은 부분이 개선됬으면 좋겠습니다.